팜스킨 (Farmskin) MEDIA"초유 화장품 전세계 사람이 쓰게 하겠다"…건국대 축산과 '또라이'의 글로벌 도전기 2019.03.12
게시판 상세
제목 "초유 화장품 전세계 사람이 쓰게 하겠다"…건국대 축산과 '또라이'의 글로벌 도전기 2019.03.12
작성자 (주)팜스킨 (ip:)
  • POINT 0점  
  • DATE 2020-08-14 16:42:17
  • VOTE  추천하기
  • READ 48
연 2만톤씩 버려지는 초유로 화장품 만드는 곽태일 팜스킨 대표
"초유 화장품 전세계 사람이 쓰게 하겠다"…건국대 축산과 '또라이'의 글로벌 도전기

‘미친 듯이 몰입하지 않고는 어떤 일도 이뤄지지 않는다.’ 화장품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팜스킨 직원들은 출근하면 15개 항목의 ‘팜스킨 마인드’를 읽고 하루를 시작한다. 그중 하나다. 곽태일 팜스킨 대표(28)는 이 문구를 직접 작성했다.

그는 건국대 축산학과 3학년이던 2015년 독일 농가를 방문한 적이 있다. 그곳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독일 농부들이 젖소 초유(출산 직후 나오는 우유)로 핸드크림을 만들어 쓰고 있었다. 국내에서 초유는 대부분 그냥 버렸다. 초유 크림을 바르는 농부들의 손을 보고 더 놀랐다. 농부의 손이라기에는 너무 희고 부드러웠다. 이 장면은 그의 머리에 꽂혔다. 곽 대표는 졸업 직후인 2017년 초유 화장품으로 선후배들과 창업했다. 창업 2년여 만에 미국 일본 유럽 등 10개국에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콜마는 곽 대표의 재밌는 아이템을 보고 마스크팩을 제조해주기로 했다. 독일 농가에서 우연히 본 것에서 사업 아이템을 떠올린 직관, 이를 달성하기 위한 몰입, 스스로 기쁘게 일하는 재미, 글로벌 시장을 향한 도전 등이 팜스킨을 유망 스타트업으로 밀어올렸다.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 USER
    COMMENT

    관리자답변보기

    / byte OK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비밀번호 확인 취소

─   WORLD SHIPPING   ─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